대중교통비 30% 아낄 수 있는 카드 있다던데…

고물가 시대 교통비 아끼는 ‘알뜰교통카드’ 
월 평균 1만3000원 절감 효과
경기도에서 광역버스를 타고 지하철 환승을 1번 거쳐 서울로 출근하는 직장인 A씨. 출근하는 데만 광역버스비 2800원에 환승요금 400원을 더해 3200원의 요금을 쓴다. 퇴근까지 따지면 왕복 6400원이 든다. 주 5일 출퇴근 일수를 적용해 한달에 20일을 출근한다고 치면 월 교통비는 12만8000원, 연간 약 153만6000원의 교통비가 드는 셈이다.

‘월급 빼곤 다 오른다’는 말이 나올 만큼 안 오르는 게 없는 살벌한 고물가 시대. 식비에 가스비, 전기 요금까지 안 오르는 게 없다 보니 A씨는 매일 쓰는 교통비마저 부담스러울 지경에 이르렀다. 그런 A씨가 최근 대중교통비를 아낄 수 있는 방법을 찾았다. 바로 ‘알뜰교통카드’를 발급받아 사용하는 것. 이 카드를 사용하면 최대 30%까지 교통비를 줄일 수 있어 한달에 3만8400원, 1년에 46만800원을 절약하게 됐다.
A씨처럼 매일 대중교통으로 출퇴근하는 직장인이라면 필수템이라 할 만한 이 카드에 대해 알아봤다. 
월급 빼고 다 오른다고 할 만큼 안 오르는 게 없는 요즘 직장인들 사이에선 매일 출퇴근 교통비를 아낄 수 있는 ‘알뜰교통카드’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. /조선 DB
◇최대 30% 교통비 절약 효과, 알뜰족에게 인기
알뜰교통카드는 대중교통을 이용하기 위해 이용자가 도보나 자전거로 이동한 거리에 비례해 최대 20%의 마일리지를 지급하고, 카드사가 약 10%의 추가할인을 제공하는 교통카드다. 
2019년 처음 ‘광역알뜰교통카드’라는 이름으로 시범사업을 시작해 2020년 전국으로 대상 지역이 확대됐다. 현재 만 19세 이상이면 국민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.
할인 혜택을 받으려면 먼저 카드를 발급받아야 한다. 카드는 후불카드와 선불카드 2가지가 있다. 후불 교통카드는 하나, 우리, 신한카드 총 세 곳에서 발급한다. 원하는 카드사에서 신용카드와 체크카드 중 골라 ‘알뜰교통카드’를 발급받으면 된다. 선불 교통 카드로는 티머니, 모바일캐시, 원패스 등이 있다. 알뜰카드 신청·발급 받은 후 ‘알뜰교통카드 앱을 설치하고 카드와 앱을 연동하는 작업을 마치면 준비 끝이다.  
이후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마다 앱을 켜서 출발과 도착 버튼을 눌러 사용 확인을 해주면 된다. 출발지에서 앱을 켜서 ‘출발’ 버튼을 누른 뒤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최종 도착지에서 ‘도착’ 버튼을 누르는 방식이다. 
알뜰교통카드 안내 자료 /국토교통부
이렇게 이용한 교통비가 2000원 미만이면 최대 250원, 2000원 이상 3000원 미만일 때는 최대 350원, 3000원 이상일 때는 최대 450원이 적립된다. 이동거리가 800m 미만일 때는 거리에 비례해 지급된다.  
단, 한 달에 최소 15번 이상은 알뜰교통카드로 대중교통을 이용해야 마일리지가 적립된다. 대중교통을 많이 이용할수록 혜택을 많이 볼 수 있다. 또 미세번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되는 날에는 2배의 마일리지를 적립해 준다는 점도 참고할 만하다.  
◇월 평균 1만3000원 절약…누적 가입자 35만명 
실제로 알뜰교통카드를 이용한 사용자들은 1인당 월 평균 1만3000원 정도를 아낀 것으로 나타났다. 
지난 5월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이 공개한 알뜰교통카드 이용실적 분석 결과를 보면, 1분기 알뜰교통카드 이용자 한 사람당 평균 5만7635원을 지출했고, 마일리지 적립과 카드사 할인으로 1만3193원(마일리지 적립 9150원, 카드할인 4043원)의 혜택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. 알뜰교통카드로 교통비 지출액의 22.9%를 절감한 것이다.
2022년 1분기 알뜰교통카드 이용자 이용분석 자료에 따르면 이용자 1인당월 평균 1만3193원의 할인 혜택을 본 것으로 나타났다. /게티이미지뱅크
알뜰교통카드 이용자 수도 크게 늘었다. 2022년 1분기 알뜰교통카드 월 평균 신규 가입자 수는 2만1885명으로, 지난해 월 평균(1만542명)과 비교해 2배 이상 늘었다. 누적 가입자 수는 35만6000명에 이른다.
현재 알뜰교통카드 이용자는 20~30대가 가장 많다. 2021년 알뜰교통카드 이용실적을 살펴보면 전체 이용자의 44.3%가 20대, 31.6%가 30대였다. 대중교통 의존도가 높은 20~30대가 알뜰교통카드 이용률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. 
성별로는 여성이 73.1%로 남성(26.9%)보다 높았고, 직업별로는 직장인(69.7%)과 학생(15.2%)이 많이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.
수도권에 거주하면서 서울로 출퇴근하는 직장인이라면 1년에 41만원 이상 절감할 수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.
◇정부, 교통비 부담 낮추려 지원 확대
정부는 2022년 연말까지 알뜰교통카드 이용자를 45만명까지 늘린다는 목표다. 더불어 유가 상승에 따른 교통비 부담을 낮추기 위해 하반기 대중교통 사용분에 대한 신용카드 소득공제율을 두 배로 높이기로 했다.
지난 6월 19일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주재한 비상경제장관회의에서 정부가 발표한 ‘당면 민생 물가안정 대책’에 따르면, 2022년 하반기(7월 1일∼12월 31일)부터  신용카드와 체크카드 등의 대중교통 사용분에 대한 소득공제율이 현행 40%에서 80%로 상향 조정된다. 고유가에 따른 대중교통 이용을 촉진하고, 시민의 대중교통비 부담을 줄여주기 위한 방안이다. 해당 대중교통 수단은 시내·시외버스, 지하철, 기차 등이다.
정부가 교통비 부담을 낮추기 위해 하반기 대중교통 사용분에 대한 신용카드 소득공제율을 두 배로 높이기로 했다. /게티이미지뱅크
신용카드 소득공제는 총급여의 25%를 초과한 카드 사용금액(현금 직불카드 포함)에 대해 공제 혜택을 주는 제도인데, 대중교통 사용분에 대한 공제율을 현재의 두 배 수준으로 올리겠다는 것이다.
예컨대 총급여 7000만원을 받는 B씨가 올해 신용카드로 2000만원을 쓴다고 가정하면, B씨는 7000만원의 25%(1750만원)를 초과해 사용한 금액(250만원)을 공제를 받을 수 있다.
이처럼 총급여의 25%를 초과한 신용카드 등 사용금액 중 대중교통에 지출한 금액이 상반기 80만원, 하반기 80만원이라고 가정하면 대중교통 소득공제액은 기존 제도상 64만원에서 96만원까지 올라갈 수 있다.
또한 신용카드 소득공제 한도는 소득에 따라 200만~300만원이지만, 대중교통 사용분의 경우 최대 100만원까지 추가로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다.
다만 대중교통 카드 소득공제를 확대하기 위해서는 국회에서 조세특례제한법을 개정해야 한다.
 
기사 목록 맨 위로